PRESS RELEASES

Search

Updated: Feb 21



ACE 첫 전시회서 아티스트들 선보여

in 로컬, 최신뉴스


지난 11일 오후 아시아 문화 강화를 위한 비영리 단체 ACE(Asian Cultural Empowerment)가 젊은 아시안 아티스트를 위한 첫 전시회 ‘우리 자신으로 살아가는 것’을 노크로스 소재 KTN서 열었다. 이번 전시회에는 총 7명의 아시안들이 나왔으며 이중에는 회사와 학교에 다니는 20~30대 한인 김진씨, 이소진씨, 크리스탈 김씨, 김용웅씨, 에드워드 조씨가 있었으며, 중국계 조이 장씨와 홍콩계 헬렌 찬씨가 함께 했다. ‘우리 자신으로 살아가는 것’은 아시안 아티스트들이 타국 땅에서 자신들의 독특한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아시안 문화를 알아가는 것에 주력한다. 또한 미국에서 사는 젊은 아티스트들은 대화하며 아시안 아티스트로 살아가는데 어려운 점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장이 됐다.

이번 ‘우리 자신으로 살아가는 것’에 전시된 작품들은 온라인 링크, https://www.artsteps.com/view/618af98a58e6b59a522e8f56에서 확인할 수 있다.



Credit: 양희승 기자

hsyang.kyle@atlantachosun.com

https://atlantachosun.com/archives/16271

9 views0 comments

Updated: Mar 9, 2021


Asian Cultural Empowerment, 약칭 ACE 재단은 초대 수상자로 한국문화원 고동균 팀장이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ACE 재단의 최은숙 대표는 제1회 시상식에서 한국문화원의 고동균 팀장이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 사물 놀이를 비롯해 한국 문화를 알리는데 노력한 바가 인정됐다고 수상자 선정 배경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최 대표는 시상식을 통해 고동균 팀장에게 상금 3천달러를 전달했습니다.


한편 ACE 재단측은 올해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해 공연 문화 활동이 위축됐으나 내년에는 많은 활동을 기대한다고 전하며 아시안 문화 예술계 발전을 위한 행사도 준비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출처: KTN

10 views0 comments
1
2